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olitics/Disharmony2012.12.27 22:55

 

로지스틱함수에 의해 사전에 계산된 ....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

(서프라이즈 / 해외블로그 / 2012-12-24)



▲ (Click)


The Actual Vote Counting Hasn’t Started Yet in 2012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As Only the Electronic Counting Was Done

 


1. Why Are the Results of the Election Not Trustable?

 


(1) A Large Gap between the Exit Polls and Actual Vote Count Results

 

Over the past decade, the exit polls have a reputation for accuracy in projecting election results including the winning margin. In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the exit poll indicated a 1.7 percentage point lead for Roh Moo-hyun and he eventually won by a 2.3 percentage point lead. There was just a 0.6 percentage point difference between the exit poll and the actual results. And in the 2010 Seoul City mayoral election, there was just a 0.4 percentage point difference between the exit poll and the actual result. In 2002, the three major S. Korean TV networks (KBS, MBC, and SBS) took the exit poll “separately” and “independently.” During Lee Myung-bak’s administration (2008~present), most of the South Korean media have diminished to be the government’s handmaidens and this year, strangely enough, KBS, MBC, and SBS decided to conduct the “joint” exit poll, all of a sudden.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the joint exit poll showed very low accuracy. The “joint” exit poll by KBS, MBC, and SBS indicated a 1.7 percentage point lead for Park Geun-hye but she eventually won by a 3.6 percentage point lead. A 2.4 percentage point difference between the exit poll and the actual result is huge. On the other hand, in the exit poll by OhMyNews, Moon Jae-in was projected to win the election by a 2.4 percentage point lead, beyond the margin of error. All these exit polls had been taken up until 3:00 pm. When we consider the fact that in South Korea, voters in their 50’s and over who tend to lead toward the conservative party tend to do more early voting than the younger generations who tend to lean toward the democratic party, Moon could have won by a huge margin. And in fact, in the exit poll by YTN, Moon was projected to win the election by a 3.6 percentage point lead.

 

More than anything, voter turnouts were soaring throughout the Election Day, almost as high as in the 1997 presidential election in which Kim Daejung, the Democratic nominee, won the election and even higher than in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in which Roh Moo-hyun, also the Democratic nominee, won the election.

 


▲ (Click)

 

Around 1:00 pm, Park Geun-hye’s Saenuri Party announced they would file a lawsuit to declare invalid election even if Moon won the election, making a false accusation of unlawful acts. According to some reports made around that time, Park’s camp and Saenuri Party were texting one another, stating the emergency while Moon’s camp,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supporters were in a festive mood. According to the resources for reporters, the joint exit poll taken by KBS, MBC, and SBS up until 3:00 pm indicated a 2.2 percentage point lead for Moon (Moon: 50.8%, Park: 48.6%). And all of other independent exit polls were also known to have projected Moon Jae-in to win the election:

 


Samsung: Moon (50.8%), Park (48.6%)
Korea Research: Moon (47%), Park (42%)
Reseach View & Stock Firms: Moon (50.4%), Park (48.1%)
Research Plus: Moon (50.4%), Park (48.1%)
KBS (Independent) and the Blue House indicated about a 3 percentage point lead for Moon.

 

Exit poll results conducted by various polling agencies
were texted to Park Jie-won, the floor leader for Democratic Party
right before the release of the "joint" exit polls by KBS, MBC, and SBS.

All of them projected Moon Jae-in to win the election.
The text message above reads:
Samsung: Moon (50.8%), Park (48.6%)
Korea Research: Moon (47%), Park (42%)
Reseach View & Stock Firms: Moon (50.4%), Park (48.1%)
Research Plus: Moon (50.4%), Park (48.1%)
KBS (Independent), YTN, Blue House indicated a 3 percentage point lead for Moon.


 


But in less than two hours, at 5:00 pm, KBS, MBC, and SBS unanimously projected Park to win the election (Moon: 48.9%, Park: 50.1%). Unlike past elections, they didn’t even announce and update the hourly exit polls before 5:00 pm. On the other hand, Moon was projected to win by the YTN exit polls by a 3.6 percentage point lead (Moon: 49.7 ~ 53.5%, Park: 46.1 ~ 49.9%). FYI, YTN's exit poll was known to be obtained from a larger samples than the joint exit poll (YTN: 270,000 vs. KBS-MBC-SBS: 80,000).

 


 

And there’s no more exit polls after 5:00 pm and 2,310,660 people voted after 5 pm. Suppose the joint exit poll was accurate, then in order for Moon to win, he should have earned 57.5% of 2,310,660 votes. But not only did he fail to do so but he lost by a bigger margin than projected. Traditionally, college students and blue/white collar workers tend to start voting around 5:00 pm after their work is over. And they tend to lean toward the progressive party. Here’s one out of many examples: In the 2010 Seoul City mayoral election, Oh Se-hoon of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former Saenuri Party) was leading by 14 percentage point margin in the morning, by 4 percentage point margin at 4:00 pm, and by 0.6 percentage point margin around closing time as more people voted for Han Myung-sook of the Democratic Party after 4:00 pm.

 

Did Moon fail to earn 57.5% of 2,310,660 votes cast after 5:00 pm because the voters in their 50’s and over chose to turn out after 5:00 pm this time? And reportedly, voters in their 50’s marked 90% turnout and the media is unanimously making a fuss about it every day. Does it mean the conservative fifty something voters chose to turn out altogether after 5:00 pm, only in this election?

 


(2) The 2012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Marked High Voter Turnout: 75.8%

 

Past elections have shown that the higher the voter turnout, the more likely the progressive party to win. The media and Saenuri Party are now touting the growth in the 50 and over population. It’s true the 50 and over population has increased 10%. Voters in their 50’s reportedly marked 89.9% turnout but they are a limited range of the voters. Thus, we don’t think it’s plausible they were the main reason of the higher-than-usual voter turnout.

 


(3) Turnout among Voters in Their 50’s was Abnormally High and Turnout among Voters in Their 40’s was Abnormally Low

 

Voter turnouts of the 1997, 2002, and 2007 presidential elections show a uniform pattern. When we calculate the voter turnout by age based on this pattern, 82% of voters in their 40’s and 80% of voters in their 50’s must have turned out to vote with 75.8% voter turnout. But in fact,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ith 75.8% voter turnout, only 78.7% of voters in their 40’s are known to have voted while a tremendously high number of voters in their 50’s (89.9%) have turned out to vote. Let me put it this way. If 51 year-old voters mark 82% turnout, then voters at a certain age group must mark 98% turnout to make 89.9% average turnout possible. So, 89.9% turnout among voters in their 50’s, do you think it’s really possible?

 

Especially, while the average turnout gap in past elections between voters in their 40’s and those in their 50’s is 7%, the gap in turnout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is 11.2%. When we consider the high turnout in this election, the gap would be approximately 13%. Please beware that the turnout among voters in their 50’s has nothing to do with the growth in the 50’s population. Yet, the leading conservative news media is trying to relate these two variables to justify the nonsensical election results. But the fact of the matter is, the voter turnout by age is not available at this time and they are telling lies with no tangible real numbers.

 


(4) Moon Jae-in Earned 40% of the Vote Cast in Busan

 

As Busan is a traditional conservative Saenuri Party voting constituency, Moon’s Democratic camp had hoped to get 35% of the vote at the most. But in fact, he got 40% of the vote surpassing their own expectations. This is the best result the Democratic Party has ever had in Busan in the history of South Korean elections. FYI, Roh Moo-hyun won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with only 29.9% of the vote earned in Busan. But Moon lost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even with 39.9% of the vote earned in Busan.

 


(5) Absentee Voter Turnout was Very High

 

900,000 absentee voters and 150,000 South Koreans overseas cast their votes – 1,050,000 votes in all. A majority of absentee voters are younger generations who tend to lean toward the progressive party and absentee voter participation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as tremendously high. Moon also got 56.7% of the vote cast by 150,000 South Koreans overseas while Park got 42.8%.

 


(6) Possible Unlawful Acts in Absentee Vote and Overseas Vote

 

Votes are counted immediately after voting ends. But the absentee votes and overseas votes are counted respectively 5 days and 9 days after voting ends. Therefore, there’s a security risk for ballot boxes since early vote count is not allowed. Unless the official supervisors from each party keep a close watch on the boxes 24/7, anyone can always open them and rig the vote. For instance, in the 2011 Seoul City mayoral by-election that Park Won-soon of the Democratic Party won 53.2% to 46.4%, Na Kyung-won of conservative Saenuri Party earned 54.7% of the absentee vote.

 

More importantly, the ballot boxes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ere made from plastic and accordingly, the security seals and safety latches can always be removed from and applied back to the plastic ballot boxes without damaging.

 

The safety latches were also made from plastic.

A ballot box with no security seal
Extra ballot boxes with no seals hidden behind found by a voter

One of the ballot boxes made of metal
used during Roh Moo-hyun's administration


 

Besides, the ballot envelopes were transparent so anyone can see who the votes were for, which means anyone can selectively pick out and switch or discard the votes. This is a clear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that guarantees secret ballots.

 

Picture taken at 2012 S.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voting center



 

And the absentee ballot envelopes were transparent, too.

 

 

 

(7) Other Proofs for Possible Unlawful Acts Associated with Vote Count

 

Since the Election Day, South Koreans have been raising suspicions that there were unlawful acts associated with S. Korea's presidential vote count, including “8 million” ballots votes declared invalid and left unaccounted for or bunches of votes for Park Geun-hye found folded together, to name a few.

 

 

 

Votes declared to be for Park Geun-hye

 

 

 

A bunch of votes for Park Geun-hye folded together found in Andong voting center

 

A bunch of votes for Park Geun-hye folded together


 

But most importantly, According to Han Young-soo, a former union head of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the very first broadcast of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results proved that there were unlawful, corrupt acts associated with vote count. YTN was the first network to release the election results from the voting centers around the nation. Under the South Korean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100 votes should be bundled together, manually counted, screened, then signed and sealed by the election board. And the official result of each bundle is officially announced by the chairman of the regional election committee, transmitted to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and then broadcast by the networks. When YTN broadcast the early results from Danyang or Hoengseong, however, votes less than 100 were released as shown in the following pictures.

 

▲YTN reports the results from Danyang, Chungbuk Province
▲YTN reports the results from Hoengseong, Gangwon Province


 

This means the votes were “not” put in bundles of 100, or manually counted, or screened, or signed and sealed by the election board. And the official result of each bundle was “not” officially announced by the chairman of the regional election committee or transmitted to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And this election should be invalidated as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committed unlawful acts which were strongly related to the unlawful use of the electronic counter for the actual counting, not just for sorting. This means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has also diminished to be the government’s handmaiden and systematically committed unlawful acts in South Korea’s presidential election in connivance with the TV networks.

 


(8) Only Electronic Counters were Used for Vote Count

 

Errors and fraud made in South Korean elections including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discussed below. In short, this election was Moon Jae-in’s to lose but he really lost by a big margin.

 

2. Inevitable Connection between Electronic Counting and Man in Power

 

Even before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there have been some concerns expressed regarding the use of the electronic counters as a means of vote count. Experts like Han Young-soo, a former union head of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say they can pre-program the electronic counters and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s computer to fabricate the election results. The reality is one thing, the virtual reality is another. In other words,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and the TV networks can always release and broadcast the fabricated counting process and results live.

 

Imagine that you are President Lee Myung-bak with great power and money but with no sense of shame or decency. During your own administration, you have been imbued with corruption. If the Democratic office holds power, then it’s highly likely that you will be subject to criminal prosecution and sent to prison. But you know too well that the electronic counters have serious flaws; that these machines can be easily used to rig the votes so magically. For it was you who asked for the recount in the previous presidential election. Then would you not feel tempted to cheat using these machines? If not, then you would feel uneasy and nervous on Election Day, wouldn’t you? But when South Koreans saw him vote with the First Lady on Election Day, they felt uneasy and nervous instead because the First Couple looked so worry-free and even delighted as if they didn’t care about the election results or already knew the results.

 


Now click to watch the videos below that show the serious flaws of the electronic counters and errors and fraud made in the South Korean elections.


Electronic Counters: Errors and Fraud in S. Korean Elections


▲ Electronic Counters: Errors and Fraud Simulation


 

Now, you will see a very surprising analysis provided by SBS, which shows Park got 100 percentage point vote and Moon got 93 percentage point vote consistently every 30 minutes after 22:30 am. Do you think it's ever possible to happen?

 

 

3. Recount, no, Actual Count Must be Done Immediately

 

A. Tentative count (electronic counting) was done.
B. Formal count (manual counting) has not started yet.
C. The election results are not officially confirmed.

 

Under the South Korean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e electronic counters cannot be used in elections, but only in by-elections by mutual consent (with other parties). So if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refuses to do the manual counting, then the election itself should be nullified as they are violating the South Korean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Do you remember the Florida election recount of 2000 US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recount of 2002? After the recount, President Roh Moo-hyun’s election was legally/officially assured. Recount is our right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And we’re not even asking for recount; we’re asking for the formal manual counting that is regulated by the constitution. Why are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e Central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and the political parties violating the law? This is a serious constitutional crime that impinges voting rights and election law.

 

More accurately speaking, the electronic counters are merely sorting machines that are used to sort votes to accelerate the counting processes. That’s why the manual counting must follow to verify the serial numbers, invalid votes, misplaced votes, and so on. And this is regulated by the South Korean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In short, the actual counting must go on. Why did they leave the counting held in suspension?

 

All the votes were “sorted” now. And based on the tentative results, South Korean media projected Park Geun-hye to win the election. Now, it’s time for the real counting.

 

And now, South Koreans are signing petition for the manual count o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and also will file a lawsuit to seek the nullification of the election.

 

========================================================================
This post will be continually updated as new information comes in.

해외블로그


출처 : http://2012skpreselection.blogspot.kr/



이글 퍼가기(클릭)

 

 

 

 

부정선거 논란에 대하여 해법을 제시함
50대 평균 투표율 89.9%의 신화, 과연 가능한 수치인가


(서프라이즈 / 독고탁 / 2012-12-24)


 

대선이 끝나자 마자 개표결과에 대한 '합리적 의심과 문제점'들이 지적되는 가운데 부정선거 논란이 뜨겁게 일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민주당에서는 무엇이 문제인지조차 가늠을 하고 있지 못한 것 같아 보고 있는 마음이 참으로 무겁습니다.

 


똑같은 실패를 거듭 반복하는 민주통합당

 

1. 2010 서울시장선거

 

2010 지방선거 서울시 각 구청장 선거에서는 민주당의 압도적인 승리를 일구어 내었으나 정작 서울시장선거에서는 패배하는 이변이 발생하였습니다. 개표당일 자정까지 서울시 전역에서 고르게 앞서던 민주당 한명숙 후보는 자정이 지나면서 강남3구(서초, 강남, 송파)에서 밀리기 시작하더니 결국 역전 당하고 말았습니다.

 

그에 대한 분석 결과 (1)강남3구의 개표를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최대한 늦추었고, (2)자정이 지난 이후 민주당 참관인들이 개표가 끝나지 않았는데도 연락이 닿지 않거나 사라지는 일이 벌어졌으며, (3)그런 가운데 몰표가 쏟아져 역전된 것으로 최종 결론내려진 것입니다.

 

그에 대해 제기될 수 있는 문제점들이 많았으나 민주당 내에서 쉬쉬하며 그냥 덮고 넘어간 것은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고 이후 망령처럼 연속된 실패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당시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며 눈물을 흘리시던 한명숙 전 총리님의 모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2. 4.11 총선

 

불과 8개월 전의 일이니 새삼스럽게 다시 나열하지 않아도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강남갑을, 서초갑을, 부평, 구로에서 발견된 투표함의 문제들, 찢겨진 투표함, 자물쇠가 망가진 투표함 심지어 도장이 누락된 투표함이 발견되는 등 부정선거의 사례를 모아놓은 백화점과 같았습니다만 민주당은 크게 문제 삼지를 않았습니다.

 

참관인이 하루 종일 하는 일 가운데 가장 중요한 일이 '봉합하고 도장찍는 일'일 터인데 도장이 누락된 투표함이 발견되었다는 의미는 곧 '투표함이 통째로 바뀌었다'고 밖에 볼 수 없는데도 민주당은 그 조차도 간과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결국 55개 박스가운데 28개가 문제투성이로 발견된 강남의 사례로부터 민주당은 어떤 교훈도 얻지 못한 것 같습니다.

 

수도권 박빙지역 33곳(새누리 우세 14곳, 민주당 우세 19곳) 가운데 민주당이 건진 의석은 겨우 다섯석에 불과했으며 전자개표에 대한 의구심과 논란이 일었지만 어떤 조치나 대응도 없이 '참패를 인정'하고 말았던 쓰라린 기억은 채 눈물도 마르기 전에 고스란히 재연되고 있는 것을 봅니다. 그것도 '대선'이라는 중대한 결전장에서..

 


합리적 의심 - 상식적인 판단과 통계적 분석

 

2012 대선에서의 개표과정에 '부정'이 개입되었는지 여부에 대해 현재로서는 확정적으로 단언하기 어렵습니다. 현재 몇 가지 드러나고 있는 문제점들(기표여부가 훤히 비치는 부재자 투표봉투, 동일한 종류의 기표오류에 대한 선관위의 부당한 판정, 부실한 투표함의 잠금장치 등) 역시 앞으로 개선해야 될 사안 혹은 부당함과 편파성 시비 수준에 그칠 공산이 큰 내용들입니다.

 

만약 개표과정에 부정이 존재했더라도, 이미 조작된 개표와 투표용지의 묶음을 완벽하게 일치시켜 놓았다면 그 지역내 재투표를 하지 않는 한 부정을 밝혀내는 것은 불가능 한 일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투표함을 지키는 문제에 대해 많은 지적을 하였고 '수개표의 중요성'에 대해 그토록 울부짖었건만 그 목소리를 들었는지 못들었는지 알 길 없는 민주당은 꿀먹은 벙어리 모습입니다.

 

하지만 그 가운데 몇 가지는 비록 시간이 한참 지났다 하더라도 의지를 갖고 노력하기에 따라 부정의 개입여부를 충분히 밝해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대선의 결과는 여타 선거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것은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과정이며 일반인들의 상식적인 판단과 합리적인 의심으로부터 출발하는 것입니다.

 

개표 전, 박지원 원내대표 핸드폰으로 날아든 문자메시지 내용 <기관별 출구(면접)조사입니다. 삼성, 문 50.8 박 48.6… YTN 청와대자체… 문 앞서>와 같은 내용의 사진(좌측)은 하나의 정황증거로서의 가치는 가질지 모르나 그것을 근거로 부정을 주장하긴 어려울 것입니다. 더구나 그 문자를 수신한 박지원 원내대표 본인이 당시의 정황과 내용을 잘 알고 있을 터이니 그 분이 문제를 삼으면 삼았지 우리가 나서서 왈가왈부 할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우리가 나서서 따지고 들 수 있는 것은 '집단지성의 힘을 모아 입증가능 한 것'이어야 합니다. 그러한 합리적 의심과 분석에 더하여 현역 의원들이 발벗고 나서 준다면 해당 기관으로부터 그 근거 자료를 징구하여 부정의 개입여부를 입증해 낼 수 있는 것, 그것을 다음 두 가지 사안으로 압축해 보겠습니다.

 

1. 개표율 68% 부터 100% 완료될 때까지 동일한 득표율이 가능한가?

 

 

이번 개표에서 마치 '5.1.6'이라는 숫자에 집요하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던 괴이한 개표상황에 대해 의구심을 가진 분들이 적지 않으실 겁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주장만으로 그친다면 그것은 단지 '의혹제기' 수준으로 치부될 것이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

 

이것의 진위여부를 가리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시간대별 집계 현황>이며, 선관위에 대하여 '전국 각 개표소의 시간대별 집계현황'과 '중앙선관위 보고현황' 그리고 '중앙선관위 데이터 수록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해야 할 것입니다.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께서는 재검표 요구와 함께 이러한 자료에 대해 선관위에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해야 할 것입니다.

 

2. 50대 투표율 <89.9%>에 대한 검증

 

현재로서는 선관위에서 50대 투표율이 89.9%라고 공식발표하지는 않았습니다. 그 자료의 출처는 출구조사이고,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와 선거개표 결과가 비슷하게 나왔다는 점에서 출구조사 발표의 오차 범위가 크지 않을 것이라 예측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대선이 끝나고 많은 언론들이 집중 조명했던 부분이 바로 <50대 투표율의 이변>이었습니다. 표현 방식은 달랐지만 그 핵심은 <독재를 경험한 세대이지만 박근혜를 선택했다>로 귀결되었고, 그것은 수구세력들의 입지를 강화시켜주는 좋은 도구로 활용되었습니다. 그런데 과연 50대에서 89.9%의 지지율이 나오는 것이 가능할까요?

 

혹자는 그런 말을 합니다. 과거 13대 대선(1987년)의 전국 투표율이 89.2%였다는 사실을 근거로 들어 '이번 선거 50대 투표율 89.9%가 특이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을 펼칩니다만, 그것은 옳지 않은 주장입니다. 국민 전체의 투표율이 일률적으로 높았던 경우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 무리한 주장일 뿐만아니라 당시의 상황에 부정이 개입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입증된 바가 없기 때문입니다.

 

(1) 역사상 가장 투표율이 높았던 3.15부정선거의 <97% 투표율>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역대 대선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선거는 이승만과 제4대 대통령 선거로 1960년 3월 15일, 소위 <315부정선거>당시 진행된 제4대 대통령선거로 무려 97%의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2008년 4월, 315부정선거에 관한 자료가 첫 공개되었는데 당시의 기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쿠키뉴스 2008-4-17] 3.15 부정선거 관련 기록 첫 공개

 

1. 유령유권자 1할, 자연기권자(스스로 기권한 사람) 1할, 공작기권자(기권을 유도한 사람) 2할 등 모두 4할을 확보해 투표개시 10분 전에 (투표함에) 사전투입할 것.

 

2. 자유당 열성당원과 반공청년단원을 각 투표소마다 100명 내지 200명씩 확보해 투표소 주위 100m에 배치, 투표소 방해 폭력배를 제거할 것.

 

3. 각 투표소별로 자유당 열성당원 20명씩을 확보해 장내 정리와 3인조 투표상황을 독려 감시할 것.

 

4. 개표소 단위로 자유당 열성당원 200∼300명으로 참관인 부대를 편성, 개표소를 선점하고 야당 참관인과 폭력배를 제거할 것.

 

5. 야당계 인물을 제외한 전 유권자를 3인조로 조직하고 여당의 당성이 강한 자를 조장으로 선정, 투표시 조장의 책임하에 3인이 동시에 기표소에 들어가 기표를 하도록 하되 기표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기 전에 공개한 후 투입할 것.

 

이들 5개항은 3·15부정선거와 관련해 1960년 5월 서울지검 수원지청에서 조사받은 수원경찰서 사찰계장 A씨의 진술조서에 포함된 ‘비밀지시 사항’이다. A씨는 같은해 2월 경기도 경찰국 회의실에서 열린 각 서장 및 사찰계장 연석회의에서 당시 치안국장이던 이강학으로부터 이같은 내용을 지시받았다.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은 ‘4·19 혁명’ 48주년을 앞두고 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3·15 부정선거 사건기록을 18일부터 일반에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5만여쪽 분량의 기록에는 부정선거 기획과 실행 과정, 4·19특별검찰부와 5·16혁명검찰부의 수사·재판기록 등이 담겨 있다.

 

특히 일명 ‘동대문사단’이라 불렸던 이정재, 임화수, 유지광 등 정치깡패와 정치세력간 관계는 물론 자유당 정권이 야당 정치지도자를 암살하려 했으며 4·18 고대생 습격사건이 대한반공청년단과 화랑동지회 등의 주도로 계획적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을 입증하고 있다. 이번 기록물은 ‘3·15 부정선거와 4·19 혁명’이라는 제목으로 국가기록포털(http://contents.archives.go.kr)을 통해 공개된다.

 

3·15부정선거는 1960년 3월 15일 제4대 정·부통령 선거에서 이승만 1인 장기집권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자유당 조직과 경찰 및 관료조직, 반공단체 등을 동원해 저지른 부정선거로 국민적인 저항을 불러일으켜 4·19 혁명을 촉발시켰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황일송 기자 ilsong@kmib.co.kr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143&aid=0001946051

 

우리 선거 역사상 <부정선거가 존재했었다>는 사실은 새로운 사실도 아니며, <3.15 부정선거 이후 선거부정이 완전히 사라졌다>는 것 역시 입증되었다고 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런 가운데 이번의 문제가 불거졌으니 이번 기회에 정확하게 밝혀보는 것이 갖는 의미가 적지 않다 할 것입니다.

 

(2) 2012 대선 연령별 투표율 분포도 분석

 

( 파란선 : 평균 투표율 연결선 빨간선 : 실제 투표율 연결선 )

 

출구조사로 주어진 자료를 도표로 표시하면 위와 같습니다. 20대 평균 65.2%에 비하면 30대가 72.5로 7.3%가 증가합니다. 40대 역시 30대 보다는 6.2%가 증가하는 분포를 보입니다.

 

그런데 유독 50대에서 11.2%가 증가하며 60대 이상으로 가면 다시 11.1%가 감소합니다. 이 데이터가 과연 신뢰할만한가 여부를 따져 보자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그럴수도 있지> 라고 말해버리면 그뿐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에대해 명확하게 검증을 해 보자는 것이지요.

 

일단 논리적으로는, 만약 50대 평균 투표율이 89.9%인 것이 사실이라면 그 편차를 5%로 두었을 때 50대 가운데 가장 투표율이 적은 어느 연령에서는 대략 85%가 나올 것이고, 가장 투표율이 높은 어느 연령에서는 95%투표율이 나올 수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95% 투표율>, 이게 과연 가능한 것인가?

 

그렇다고 편차를 1%를 두어 <88.9~90.9%에 집중되었을 것이다>라고 주장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모순인 것은 40대 평균 투표율이 78.7%에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 통계의 연속성을 위배하는 꼴이 됩니다. 그렇다면 이 지점에서 <확인해 보자>라는 주장이 반드시 나올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3. 50대 투표율 사실여부 확인하는 방법

 

검증할 방법도 없이 주장만 난무한다면 끝없는 논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이 되고 말 것입니다. 이 문제는 반드시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며, 그것은 의외로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확인이 가능하다고 봅니다.

 

야당 현역 의원들은 당차원이든 개인자격이든 상호 의논을 하여 선관위에 <투표인 명부>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해야 합니다. 그리고 <투표한 사람과 투표하지 않은 사람을 구분하여 표기해 달라>고 요청해야 합니다.

 

그 명부를 펼쳐놓고 <지역별, 세대별 투표율>을 전수조사하면 되는 것이지요. 그 전수조사라는 것은 서류만 놓고 투표율을 계산하는 방식과 함께 표본을 추출하여 직접 전화 혹은 특정 지역내 시민단체의 협조를 구해 방문확인 등으로 조사하는 방법까지도 포괄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조사의 목적은 투표인 명부에는 올라있지만 투표를 하지 않은 사람을 찾는 것이 될 것입니다. 그것이 하나도 틀리지 않고, 소위 부정한 기록이 없다면 '사상초유의 50대 89.9% 투표율'을 사실로 받아 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지만, 만약 투표하지 않은 사람들을 투표한 것으로 기록하고 집계에 포함시켰다면 선거 자체가 무효가 되는 것이니 이후의 사태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지요.

 

어떻습니까. 의외로 간단하지 않습니까? 만약 부정이 드러난다고 가정했을 때, 그 원인은 아마도 <선거결과를 조작하는 세력의 과욕>에 따른 패착일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봅니다. 그 이유는 89.9% 까지 밀어 올리는 과욕이 결과적으로 90%대 투표율 존재의 신화를 만들었고, '신화는 현실적이지 않다'는 진리를 망각한 것이니 누구를 탓할 일은 아니겠지요.

 

야당 현역 의원들은 어떠한 절차를 거치든, 선관위에 강력히 요구하셔야 합니다. <선거인 명부>와 <투표여부 기록결과>를 달라고 요구해야 합니다.

 


독고탁



이글 퍼가기(클릭)

 

 

 

 

3시 이후 표 추적 결론!!
(서프라이즈 / dhkim / 2012-12-25 15:13)


 

 

현재까지 보도된(미디어) Fact 만 인용하여 추론합니다.

 



방송3사의 오후 3시까지 보도는 문후보가 2.2% 앞서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방송3사 공식정보임)
그러면 당연히 3시이후 투표수로인하여 최종적으로 51.5 vs 48.0 된겁니다.

 



그럼 오후 3시까지 투표한 총수는 24,032,396 입니다. (선관위 홈페이지 수치인용)
오후 3시이후 ~6시까지 최종적으로 추가된 투표수는 6,000,000 입니다. (선관위 홈페이지 수치인용)

 



오후 3시까지 문후보가 약 52만표정도 앞서고 있었고, (24,032,396*0.022= 528,000표)
3시이후 박vs문 = 51.6 vs 48로 뒤집어진것입니다.

 



이에따라, 오후 3시이후 6,000,000 만표의 표의 행방을 추적해보면,,
박vs문=3,800,000표:2,200,000표 로 나누어 져야 최종적인 51.6:48이 성립됩니다.

 



결론> 3시이후 투표성향은다음과 같습니다.
박vs문=3,800,000표:2,200,000표 ==> 63:37 로 결론내릴수 있습니다.
즉, 오후 3시이후 투표지지성향은 박:문=63:37 로 결론내릴수 있지요!

 



이는 50대 지지율과 동일합니다.
즉, 최종결론은
오후3시이후, 6,000,000표는 모두 50대가 투표한것과 같은 결과로 볼수있지요!

 



오후 3시이후는 모두 50대가 투표했다고 가정하면,,
박:문=51.6:48이 나옵니다.
오후3시이후는 모두 50대가 투표한 것이라 보면됩니다.
(쉽게 말해서,, 오후3시 이후 젊은층은 한명도 투표 안했다면,, 저렇게나온다는 말이지요)

 



위에 기술한 모든수치는 방송3사가 제공한 수치와 선관위가 제공한 수치를 사용하여 최종 도출한것입니다.!!!!
그들(미디어)이 제공한 수치만으로 계산한 결과입니다.

 




==> 제가하고자하는 얘기는,,

 


오후시간대의 성향은 절대적으로 진보/야권층의 지지율이 높습니다.
최종결론을 보면, 오히려 여권쪽의 몰표라는것은 불가능하다는거지요! 그것도 50대 투표율과 동일한 성향으로 나오는것은 불가능하다고 볼수있죠. 50:50이라도 말이 안되는데.... 그것도 여권의 몰표로.... 이를 설명할수 있어야 합니다!

 





이글 퍼가기(클릭)

 

 

 

 

 

 

부정선거, 부정개표, 확실한 증거! / ☎부정선거가 명백하구만??????!!...

 

 

 

 

 

 

 

Posted by 잠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