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ulture/Entertainments2009.10.13 14:25

 

"내 몸은 뜨겁게 시대의 톱니바퀴를 느끼네"

[RevoluSong] 소울스테디락커스의 <The Changing World>

기사입력 2009-10-13 오전 8:30:25

 

<프레시안>을 통해 시대를 담은 음악들을 발표하려 준비하며 가장 기대했던 것은 소위 우리의 저항 음악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해졌으면 하는 것이었다. 사실 저항 음악이라는 말부터도 이미 낡은 말이기에 진보적 대중 음악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더 적절할 수 있겠지만, 아무튼 그동안 한국 대중 음악에서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은 음악은 이른바 민중가요가 대부분이었다.

민중가요는 지난 1980년대 이후부터 지금까지 민주화 운동, 노동운동, 통일운동 과정에서 수많은 창작곡을 생산해냈다. 이 노래들은 기존 한국 대중 음악이 표현하지 못한 사회적이고 정치적인 메시지를 과감하고 명료하게 표현했을 뿐 아니라 특유의 미적 질감으로 많은 이들의 눈물과 결의를 북돋우며 민주화 운동의 큰 자산이 되었다.

하지만 2000년대로 접어들며 민중음악은 촛불 집회에서 잠시 주목받았을 뿐, 대체로 영향력이 감소하는 추세이다. 음악적으로 다양하지 못한 단점과 유통의 한계, 그리고 민중가요 향유층의 감소라는 여러 가지 요인이 겹치면서 나타난 이런 침체는 한국의 진보적 대중가요라는 흐름을 더 약화시키는 것처럼 보였다.

사실 민중가요 진영 바깥에서도 강산에, 블랙홀, 윈디시티, 윤도현 등의 뮤지션들이 현실 참여적인 음악들을 계속 선보여왔지만 그 수는 너무나 적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 연재를 통해 더 많은 뮤지션들이 음악을 통해 사회적 자기 발언을 진행한다면 한국의 진보적 대중 음악이 그만큼 더 확장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져보았다.

그 과정에서 진보적 음악이라는 것이 팔을 흔들며 부르는 노래가 아닐 수도 있고, 장르적으로도 얼마든지 다양할 수 있으며, 반드시 나가서 싸우자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했다. 개개의 음악인들이 느끼는 시대에 대한 걱정과 분노와 슬픔 같은 것들이 진실되게 표현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로 충분히 저항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사회적 저항의 방법이 지난 촛불 집회에서 엄청나게 다양해졌듯 진보적 대중 음악 역시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이번에 우리가 함께 듣게 될 소울스테디락커스의 <The Changing World>는 이처럼 다양한 진보적 음악의 가능성을 확인시켜 주는 매력적인 곡이다. 2008년, 리더인 준백을 주축으로 고등학교 친구 다섯 명이 결성한 레게 밴드 소울스테디락커스는 2009년 이피(EP) <Open The Gate>를 통해 레게 음악의 다양한 변주를 들려주고 있다. 이미 EBS <스페이스공감>의 헬로 루키에 뽑히고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무대에서 열정적인 라이브를 들려주면서 신예 밴드의 패기를 보여준 이들은 앞으로 더욱 기대해봐도 좋을 유망주이다.



The Changing World

작곡 : 준백, 고병구
작사 : 준백
편곡 : Soul Steady Rockers

1) 두 눈을 난 감지 이 세계 속에서
가슴은 늘 뜬 채 세계를 바라보지 난
알 수 없어 느낄 수 없어 누구에게 물어도 왜
아무도 말하지 않고 아무도 말하지 않아 이 시대를

The Changing World * 4

2) 젊음은 날 보지 날 원망하면서
푸른 이 삶 속에 나에게 재차 묻지
무엇이 진실되고 참된 것인지 어리고 어린 날 아직 알 수 없지만
내 몸은 이토록 뜨겁게 시대의 톱니바퀼 느낄 순 있네

이들이 만든 <The Changing World>는 소울 음악이다. 1967년 미국의 흑인 민권 운동 과정에서 시대적 메시지를 담은 아네사 프랭클린의 명곡 <Respect>로 널리 알려진 소울 음악은 그동안 사회적인 메시지를 특유의 절절한 창법에 실어 부름으로써 많은 호응을 받아온 게 사실이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이처럼 소울로 사회적 메시지를 말하는 팀이 드문 상황에서 20대들로 구성된 젊은 밴드가 소울로 자신들의 메시지를 전달하려 하는 것은 그 시도 자체만으로도 흥미롭다.

▲ 소울스테디락커스는 EBS <스페이스공감>의 헬로 루키에 뽑히고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무대에서 열정적인 라이브를 들려줬으며, 앞으로 더욱 기대해봐도 좋을 유망주이다. ⓒ소울스테디락커스

<The Changing World>, 그러니까 <변화하는 세계>는 지금 변화하는 세계에 대한 절망속에서도 결코 좌절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돋보인다. 노랫말 속에 드러난 시대는 '아무도 말하지 않'는 시대이고 자신도 '무엇이 진실되고 참된 것인지' '아직 알 수 없지만' '시대의 톱니바퀴를 느낄 순 있다'고 고백하는 것은 이제 막 사회를 알아가는 20대 뮤지션의 솔직한 속내일 것이다.

그리하여 곡의 초반기 느린 리듬감 속에서 '눈을 감고 가슴은 늘 뜬' 화자는 결국 곡의 말미에서 고뇌와 절망을 넘어 'Open your eyes. We need all love and peace. We can save the ours'라고 큰 소리로 외친다. 시종일관 가볍게 몸을 흔들기에 좋은 리듬감을 유지하던 곡은 몽롱한 키보드 연주를 거친 뒤 비로소 자신의 열망을 토로한다. 누구나 동의할 수밖에 없을 이런 메시지의 의미심장한 발전과 질박한 보컬, 그리고 끈끈한 사운드가 잘 버무려진 젊은 곡이다. 오늘 음악으로 표현할 수 있는 메시지는 이처럼 다양하고 뜨겁다.

홍대 앞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2009년 대한민국의 현실을 음악으로 표현한다. 매주 화, 목요일 <프레시안>을 통해서 발표될 이번 릴레이 음악 발표를 통해서 독자들은 당대 뮤지션의 날카로운 비판을 최고의 음악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관련 기사 : "다시 음악으로 희망을 쏘아 올리다") <편집자>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 메일보내기 필자의 다른 기사

 

 

 

[RevoluSong] 타루의 <쥐色 귀, 녹色 눈> "두고 봐, 어떤 얘기든 끝은 있던 걸" 

 

 

"절망하지 말고, 다시 일어서야 한다"  - 정태춘·박은옥 30주년 기념 콘서트에 부쳐

 

 

[RevoluSong] 폴 어쿠스틱의 <세상의 변방에서 변화를 외쳐라>

 

 

[RevoluSong] 블랙홀의 <The Press Depress>

 

 

[RevoluSong] 한음파의 <소용없는 얘기>

 

 

 

 

 

 

 

 

 

 

[손문상의 그림세상] '청소' 끝, MB 방송 개막 카운트다운?

 

 

 

Posted by 잠빌

티스토리 툴바